▶ 바이든 민주당 집권해도 비자 규제·추방강화 등 현정책 되돌리기 어려워

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집권 4년 동안 유학생비자에서부터 취업비자, 난민, 망명, 영주권, 귀화 등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이민 시스템 전반에 반 이민 정책이 스며들면서 이번 대선으로 정권이 바뀐다고 해도 앞으로 수년내에 이를 되돌리기 힘들 정도가 돼 앞으로 한인 이민자들이 취업은 물론 영주권과 시민권 취득에 큰 어려움을 겪게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.

특히 트럼프 행정부의 반 이민 정책이 깊게 뿌리를 내린데다 코로나19 팬데믹 사태로 이민 제한 정책이 방역 및 보건정책과 맞물리면서 이민 정책을 쉽게 트럼프 이전으로 되돌리기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이다.

12일 뉴욕타임스는 트럼프 행정부 4년 간의 반 이민 정책이 미국의 이민 시스템을 송두리째 바꿔놓았다며 이번 대선으로 새 행정부가 들어선다고 해도 앞으로 8년 안에 현재의 반 이민정책을 철회하기 힘들 수 있다고 지적했다.

신문은 이민정책연구소(MPI)가 지난 8월 내놓은 보고서를 인용해 트럼프 행정부가 지난 4년간 이민 억제 및 제한을 위해 새로 도입했거나 변경한 이민 정책은 무려 400여 건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.

단 4년 동안 트럼프 대통령이 대못질을 한 반이민 조치가 수백가지여서 단기간에 이를 모두 되돌리기 힘든 상황이 되고 있다는 것이다.

트럼프 행정부의 강력하고 광범위한 반 이민정책 시행은 효과는 4년만에 뚜렷하게 나타났다.

브루킹스연구소 윌리엄 프레이 연구원 분석에 따르면 지난 2016년부터 2019년까지 단 3년만에 신규 이민자 숫자가 연간 약 60만명 수준으로 떨어져 절반이 줄어들었다.

프레이 연구원은 “연간 60만명 수준의 신규 이민자 숫자는 지난 1980년대 이래 가장 적은 것으로 트럼프 반이민정책에 따른 뚜렷한 결과물“이라며 “이미자를 환영하지 않는 트럼프의 반 이민정책은 미국 이민을 꿈꾸던 잠재적 이민자들 사이에 공포를 불러일으키고 있다”고 지적했다.

이민 단속도 가혹하게 진행되고 있다. 트럼프 취임 후 이민 단속에 범죄 전과가 없는 단순 불체자들이 체포돼 추방될 가능성은 2배 이상 높아졌다고 신문은 지적했다.

현재 대선을 3주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트럼프 행정부는 반 이민정책에 가속페달을 밟고 있다.

<김상목 기자> ※자료출처:미주한국일보 2020-10-14 (수)

#미국이민 #이민법 #이민전문변호사 #미국비자 #추방 #항소 #가정법 #이혼 #캘리포니아계약법 #입양 #이름변경